만남의교회 만남의교회는 주님과의 만남,
좋은 사람과의 만남이 있는 교회입니다
속도와 가성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세상에서
방향과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교회입니다

만남 소식

제3기 결혼예비학교 - 김건일 ♡ 서지현

2020년 01월 13일

만남의교회

조회수 78


 김건일
어릴 적부터 다녔던 교회에 결혼예비학교가 있었습니다. 내 인생에서 정말 중요한 사건인 결혼을 준비하고 배울 수 있는 시간이라는 생각에 언젠가 나도 꼭 결혼예비학교에 참여하고 싶다고 생각해 왔습니다. 그리고 어느덧 시간이 흘러서 결혼하고 싶은 자매를 만났고 결혼이라는 설레고 떨리는 일을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감사하게도 우리 교회에도 결혼예비학교가 시작되었고 저희 커플이 참여할 수 있는 길을 하나님께서 열어 주셨습니다.

 

결혼을 두고 본격적으로 이야기할 무렵부터 저희 커플은 결혼에 대한 다른 생각과 이해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제가 지금껏 평생 속했던 가정과 여자친구의 가정은 많은 부분에서 달랐고 이런 부분들이 결혼을 준비하며 서로를 부딪히게 했습니다. 때로는 너무나 다른 서로를 이해할 수 없을 것만 같아 두려운 마음이 들기도 했습니다.

 

서로의 경험과 생각이 달라서 다투고 화해하고 맞춰가는 것을 반복하는 과정 가운데 결혼예비학교는 저에게 새로운 시각을 열어 주었습니다. 결혼과 가정을 생각할 때 나의 경험, 또 상대방의 생각 등 나와 상대만을 늘 보았던 저에게 하나님과 하나님의 말씀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생각하는 결혼, 여자친구가 생각하는 가정을 넘어, 하나님이 만드신 가정은 어떤 모습인지, 성경은 결혼을 무엇이라고 말하는지를 보게 하였습니다.

 

나와 상대방에게만 초점을 맞출 때는 늘 갈등과 막막함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우리 결혼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바라보니 복잡하고 혼란스럽던 마음이 하나씩 정리되기 시작했습니다. 생각이 단순해졌습니다. 성경이 말하는 대로 결혼을 준비하고 하나님이 정하신대로 가정을 꾸리는 것이 우리의 방향이 되었습니다. 이제는 결혼을 준비하는 것이 우리끼리 고민하고 만들어가는 결혼과 가정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신 길을 따라 서로의 손을 잡고 함께 걸어가는 모험과 같은 시간이 되었습니다.

 

결혼예비학교의 수업은 하나님이 원하시는 가정을 이루는 길을 친절히 알려주었습니다. 특히 좋았던 것은 단지 영적인 것만이 아니라 삶의 전 영역을 실제적으로 다루었습니다. 서로가 친구관계에 대해, 성에 대해, 제정관리에 대해, 자기 자신에 대해 진지한 질문과 나눔을 가졌던 것이 정말 소중한 시간이었고 무엇보다 서로의 손을 잡고 기도하며 배우자를 위해 평생 헌신하고 사랑하기를 결단하며 결혼의 소중함을 느꼈습니다.

 

또한 함께 수업을 들었던 4쌍의 커플들과 경험을 나누고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던 것들이 힘과 도전을 주었습니다. 결혼한 이후에도 좋은 관계 안에서 동역자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5주간 좋은 강의자로, 멘토로 섬겨주신 담임목사님과 사모님께도 감사드립니다. 부족한 저를 견디고 사랑해주는 지현이와, 지현이를 보내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서지현
 처음 건일 오빠에게 결혼예비학교를 초대 받았을 때는 교육도 교육이지만 이색데이트의 개념으로 여겼던 것이 컸었다. 물론 새로운 시작을 맞이하는 입장으로서 행복한 신혼생활, 건강한 가정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 하는 기대감도 있었지만 오빠와 함께 하는 시간이기에 설레었고, 교육을 받지 않아도 우리의 결혼이 그리 큰 문제될 것은 없어 보였다.

 

 결혼예비학교에서 다루는 교육 내용은 성경을 기반으로 하며, 결혼의 근본부터 다루어진다. 교육을 받지 않았다면 아마 오빠와 오랜 시간 시행착오와 갈등을 겪어야지 않았을까 싶다. 새로이 깨달은 점을 정리해보았는데, 이는 크게 4가지 결혼을 왜 하는가?, 부모를 어떻게 떠나는가, 부부는 무엇이 하나 되는가, 부부는 어떻게 하나 되는가로 나누어졌다.

먼저 책에 이런 질문이 나왔다. “자매님, 결혼을 왜 하려고 하지요?” 가상 인물, 수현자매는 사랑하기 때문입니다.”라고 대답했다. 나또한 더 이상의 다른 대답을 하지 못하였는데 곧이어 이것은 나의 목적이었고, 하나님의 목적은 다른데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 하나님은 영이시고 보이지 않으므로 하나님이 거하시는 가정을 통해 사람들은 하나님을 느낀다. 그러니까 내가 건일 오빠에게 대하는 태도와 말, 출산과 자녀교육의 가치관, 부모 공경하는 법을 보며 하나님의 모습을 유추하는 것이다. 나의 사랑을 실현하는 것만이 결혼의 목적이 된다면 하나님을 비추는 거울이 될 수 없음을 깨달으며 생각을 바로 잡게 되었다.


 두 번째로 창세기에 나온 성경구절 남자가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를 배우며 부모에게서 떠나야 함을 배웠다. 요즘은 독립적인 청년이 트렌드이므로 크게 어려운 내용은 아니었으나 도리어 책에서 제시된 부모를 공경하는 방법이 쉽지 않게 다가온 것 같다. 공경의 방법은 소극적인 것과 적극적인 것으로 나뉘는데 소극적인 방법으로는 허물을 덮는 것이었다. 부모님은 내 삶의 가장 영향력이 큰 존재인 만큼 이제껏 받은 나의 상처를 건일오빠에게 허물없이 털어놓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했으나 이 책은 내가 부모의 허물허물없이터놓는다는 모순을 깨닫게 하며 큰 충격을 주었다. 더불어 적극적인 방법으로는 용돈의 자동이체였다. 취업후 매달 이체하던 소정의 생활비를 결혼과 함께 잠시 끊으려던 계획이 불효임을 알게 하였다. 없는 형편에 부모님 용돈은 나의 과도한 욕심이라 판단한 결과였지만 이것은 그저 내 속셈을 위한 합리화였음을 깨달은 것이다.

 
 세 번째로 동일한 말씀 구절 남자가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에서 부부는 하나가 되어야 하는데 이는 3가지 영역 마음, , 에서 이루어져야 함을 알게 되었다. 마음과 마음이 연합을 이루는 것은 공석에서 다루기 쉬운 주제이나 돈과 돈의 연합은 민감한 문제이며, 몸과 몸의 연합은 은밀한 주제이다. 은밀한 주제인 만큼 제일 경외 시 될 수 있는 몸과 몸의 연합이 알고 보니 제일 강력한 접착제였고, 하나님의 축복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성은 부모, 친구에게서 사용되지 않고, 사랑하는 사람에게만 사용되는 것이다. 아직 유교 사상이 남아있는 현대 사회에서 성은 부부 사이에도 죄책감 또는 불결함으로 치부될 가능성이 큰 영역이겠으나 다시 생각해보면 성은 이 세상에 단 한사람, 배우자만이 가져다 줄 수 있는 금은보화이다. 과거에 혼전순결을 논박할 때면, 잉태의 위험성만을 언급하면서도 단순 가치관 문제로만 치부해야 되는 것인지 나조차도 혼란스러웠으나 지금은 부부의 소중함, 가정의 견고함, 하나님께 영광을 올리는 이유로 주장할 수 있게 됨에 감사하다.

 
 마지막 네번째로 알게 된 것은 하나 되는 부부는 어떻게 만들어 지는가였다. 책에서 이런 질문이 나온다. “민수형제는 수현자매를 위해 죽을 준비 됐나요?” 이하로 민수는 이렇게 답한다. “나는 아내를 위해 죽으러 간다. 나는 아내를 위해서라면 죽기까지 희생할 것이다!” 결혼예비학교 3번째 시간에 예비배우자의 약점을 작성해보고 이에 대해 하나님께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금은 육신의 의지로 상대의 약점을 손쉽게 용서할 수 있지만 결혼을 하면 그렇지 않다. 이를 위해 나는 건일오빠와의 만남 가운데 예수님이 중보자 되셨음을 신뢰해야 한다. 예수님이 우리를 거룩한 자로 여기기 위해 자신을 말없이 어린양 삼고 죽으셨던 것처럼 나도, 오빠도 피차 예수님의 모습을 따라 죽어야 하는 것이다. 내가 가장 사랑하기 쉽고, 평생을 함께 하겠다고 결심한 자, 바로 배우자부터 도전하는 것이니 너무 소박해 보이긴 하나 내가 조용히 죽고 상대를 거룩하게 하는 것은 그만큼 어려운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순식간에 지나간 결혼예비학교 5주간의 시간은 그 어떤 모임보다 생동감 있고, 적극적이며 서로를 존중하는 대화가 가득했다. 대학 시절부터 동아리와 선교단체, 과제물을 위한 팀플레이, 교회 안의 교사모임, 청년모임 등 여러 공동체 생활을 해보았지만 이렇게 전원 참석률과 호응률이 높은 곳은 가히 처음이라고 얘기할 수 있을 정도였다. 처음에는 만남의 교회 청년들의 신앙심과 열정이 주 이유라고 생각했으나 이뿐만이 아님을 깨달았다. 각 커플들의 자매는 형제를 의지하고, 형제는 자매를 의지하며 모임을 사모한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존중받기를 바라는 만큼 상대 커플에게도 배려하고 사랑을 표현한다. 이것은 우리 중심 안에 사랑이 있었기 때문이다. 기도 시간에는 배우자의 손을 잡고 하나님께 우리 사랑을 단단하게 만들어주길 바라면서도 다른 커플의 사랑을 위해 기도하고, 나아가 이 교회의 수많은 청년과 가정을 위해 기도가 뻗어져 나간다. 이는 사랑이 있고, 이 사랑은 하나님으로부터 시작되었다는 믿음에서였다. 이색데이트라고만 생각했던 결혼예비학교는 교회의 매우 중요한 사명이었다. 성도간의 교제에 관심이 있고, 사역을 참여하는 자들이 보내는 교육 정도가 아니라 하나님의 섭리를 시작하는데 필수적인 훈련이라고 이야기해야 되지 않을까? 이러한 시간을 갖게 하신 하나님과 만남의 교회에 너무 감사하다. 그리고, 하나님 앞에 지금 이 자리에서 다짐하는 약속들을 평생 잊지 않기를 기도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