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의교회 만남의교회는 주님과의 만남,
좋은 사람과의 만남이 있는 교회입니다
속도와 가성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세상에서
방향과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교회입니다

만남 소식

제3기 결혼예비학교 - 강진구 ♡ 박소라

2020년 01월 13일

만남의교회

조회수 168


 

강진구

 

 사실 저는 결혼예비학교를 하고 싶은 마음이 크게 없었습니다. 다른 교회 성도이기도 하고 결혼 준비할 시간도 부족했고, 제가 출석하는 교회 담임목사님과 따로 결혼을 위한 훈련을 받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안 그래도 시간에 쫓기고 있었던 터라 이 모든 것을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소라가 너무나 원했기 때문에 결혼예비학교를 함께하기로 결단하였습니다. 돌이켜 보면 결혼예비학교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이었고, 은혜이자 감사였던 것 같습니다. 바쁜 와중에 소라와 함께 유익한 시간들을 보낼 수 있었고, 서로를 위해 더 기도하게 되었고, 서로를 더 알아갈 수 있었던 좋은 기회이자, 서로에게 꼭 필요한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좋은 동역자들을 만나게 해주심에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은 그냥 연애할 때와는 완전히 달랐습니다. 각자 살아온 환경과 남녀차이로 인한 갈등을 해결해가며, 선택의 연속인 상황 가운데 의견을 하나로 맞추어 나가는 일은 쉽지 않았습니다. 때로는 의견 차이로 다투다가 상처가 되는 말들을 하기도 하고, 그러다 감정이 상하는 순간들도 생겼습니다. 연애할 땐 몰랐던 모습을 발견할 때면 간혹 이런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결혼을 하기로 결심은 했는데, 이 여자와 정말 결혼을 해도 될까?” 돌이켜보면 둘 중 한명이라도 예수님을 몰랐다면, 아마 헤어졌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도 많은 선택들이 남았고, 앞으로 삶의 여정이 어떻게 펼쳐질지 모르곘지만, 분명한 것은 가정 안에서 예수님의 사랑을 실천할 기회가 무궁무진하게 주어질 거란 사실입니다.

 

 함께 결혼을 준비하는 커플들과의 교제와 나눔, 그리고 인생의 선배인 목사님, 사모님의 경험담은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 가운데 큰 힘이 되었고, 가정을 이ᅟᅮᆯ는 것에 대한 기대감을 심어 주었습니다. 같은 처지의 다양한 사람들과 서로 공감해주고, 응원해주고 날마다 기도하고 매일의 감사함을 나눌 때, 이것이 공교회임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결혼예비학교를 통해서 가정 안에서 아내를 귀히 여기고, 나의 유익을 구하지 않고 아내를 위해 살아가는 것이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임을, 그 가운데 천국을 경험하고 세상에서 사명자로 살아가는 것이 하나님의 뜻임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크게 와 닿았던 것은 결혼이야 말로, 가정 안에서 아내를 사랑하는 것이야 말로, 예수님의 사랑을 실천하며, 예수님을 닮아갈 수 있는 최고의 장이라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또한 가정의 결정권자로서 우리 가정이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살아갈 수 있도록 주님을 의지하고, 기도와 말씀으로 항상 하나님의 뜻을 구해야 함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랑받을 자격 없고, 사랑할 이유조차 없는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 가장 낮은 곳으로 오셔서, 모든 것을 용서하셨으며, 목숨마저 내어놓으셨습니다. 이것이 소라를 사랑하고, 소라의 눈높이를 맞추고, 소라의 모든 것을 용서하며, 소라를 위해 살아야 할 이유임을 기억하고, 가슴 깊이 새겨지길 그리고 삶으로 살아내길 소망합니다.

 

 

박소라

     
 남자친구와 결혼예비학교를 꼭 듣고, 결혼하고 싶은 바람이 오래전부터 있었다. 감사하게도 담임목사님과 사모님께서 결혼예비학교 3기를 열어주셨고, 남자친구도 흔쾌히 함께 해주어 결혼예비학교 5주 과정을 잘 마치게 되었다.

 
 결혼예비학교를 참여하기 전까지, 나는 결혼의 의미와 목적을 단순히 하나님께서 남자와 여자가 연합하여 하나님의 뜻을 이루며 살아가는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그런데 그렇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구체적인 가이드가 필요했다. 결혼예비학교는 결혼에 대해 막연하게 생각했던 나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알고 준비하게 해주었다.

결혼을 하면 행복하고 좋은 점도 많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도 있다. 이러한 어려운 부분들을 어떻게 지혜롭게 헤쳐 나갈지에 대해 알게 되었고, 무엇보다 목사님과 사모님의 경험담이 참 많은 도움이 되었다.

 
결혼예비학교를 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2가지가 있다. 하나는 하나님께서는 이 땅에서 천국을 경험할 수 있는 곳을 만들어주셨는데, 그중에 하나가 가정이다. 하나님은 우리가 가정을 통해 천국을 경험하기 원하신다.”의 말씀이 참 새롭게 와 닿았고, 앞으로 우리 가정이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작은 천국을 누리게 되기를 소망하는 기도제목이 생겼다.

 
두 번째는, 남편의 장점 50%와 아내의 장점 50%가 합쳐져 100%가 된다는 것이다. 결혼해서 살다 보면 상대의 연약함과 부족함이 나타날 텐데, 그 모습 그대로를 받아들이고 나는 그 연약함을 돕기 위해 결혼했음을 기억해야한다. 서로의 약점을 채워주고 도와주면, 남편과 아내는 부족함이 없는 온전한 사람이 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인간은 연약하여서 나의 허물은 보지 못하고, 상대의 약점을 먼저 보고, 판단한다. 이제 나는 남편의 연약함은 도와주고, 부족함은 채워주고, 허물은 덮어주며, 좋은 것은 칭찬해주고, 뛰어난 것은 인정해주는 아내가 될 것 을 결심하게 되었다.


또한 비슷한 또래의 다섯 커플과 함께하게 되어 빠르게 친밀해졌고, 매일 단체 카톡방에 올리는 감사기도를 통해 하나님과 더 가까워지는 귀한 시간이었다.

끝으로 나에게 결혼예비학교란, 결혼해서 겪게 될 어려움을 잘 이겨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예방주사와 같았다. 그래서 앞으로의 결혼 생활이 기대가 되고, 무엇보다 말씀과 기도의 끈을 놓지 않고, 결혼예비학교를 통해 다짐하고 결단한 것을 기억하고 실천하는 우리 가정이 되기를 소망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