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 소식

제2기 청년2부 제자반 수료 소감문 - 최진영 형제

2019년 07월 24일

만남의교회

조회수 61

2019년 사실 나의 삶의 환경에서 청년 2부 회장직을 맡게 된다는 것이 하기 싫음 보다는 삶의 터전에서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 하고자 일을 더 해야 했기에 너무나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분명 하나님께서 하시고자 하는 일 을 믿고 순종하는 마음으로 내 환경 안에서 할 수 있는 부분을 하기로 하고 임역원들도 같이 도와준다고 하여 회장직을 할 수 있었다.


그렇게 지내던 중 새롭게 부임하신 장철훈 목사님께서 임역원과 이장들 제자 훈련을 한다고 하셔서 당황도 되었고 부담도 되었고 이 훈련이 새로 오신지 얼마 되지도 않으셨는데 우리와의 관계 형성도 되기 전에 꼭 해야 하나 하는 마음과 하기 싫은 마음도 들었다. 그리고 매주 예습과 과제들도 부담 되어서 더 하기 싫은 마음에 나는 이번 훈련을 빠져야겠다는 마음이 가득했다.


하지만 일단 한 주는 참석 하고 빠지려고 했는데 훈련교제를 첫 주 하고 나니 내 생각이 바뀌기 시작 하면서 이 책에 훈련시간이 은혜가 될 수 있겠구나.. 내가 성장 할 수 있는 시간 이 될 수 있겠구나 라는 마음이 들기 시작하여 은혜가운데 훈련을 수료 하게 되었다. 주님께 너무 큰 은혜의 시간을 선물 받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정말 내가 죽고 예수로 사는 삶.. 이것이 우리 인생의 이유이며 제자가 된다는 것이 내 뜻대로가 아니라 성령님의 인도하심과 다스림을 받는 것... 이것이 삶의 가장 특권이라는 것을 알게 된 시간이었다.


정말 훈련을 받기 시작 하면서 늘 스스로에게 물었다 . 진짜 예수님을 믿고 있는가...정말 나의 삶의 주도권을 주님께 내어 드렸는가.. 이 질문을 늘 하다보면 내 자아가 절제 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훈련 받는 리더들끼리 죄악을 나누고 부족한 부분을 고백 할 때 함께 기도 해 주고 격려 해 주면서 우리들도 주님의 사랑으로 더 하나 되며 단단해 지는 모습도 볼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


정말 참 공동체를 위하여 내가 밀알이 되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되는 시간이였다. 훈련이 끝나는 게 중요한 것 이 아니라 지금 부터가 진검승부라는 것을 안다. 삶의 모든 부분에서 영적전쟁이 시작 되겠지만 예수님의 이름으로 그 권세로 물리치며 나아 갈 것이고 승리를 확신한다. 온전히 주님 곁에 서기를 성령님께서 붙들어 주시길 기도하며 믿는다. 훈련기간 동안 힘드셨을 텐데 우리를 지도 해 주신 장철훈 목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옆에서 조력자로 함께 섬겨 주신 유태은 사모님께도 정말 감사하다.


이 시간 이 후로도 더 훈련되어지고 더 성숙해야 할 시간과 삶이 지만 내 삶의 주도권을 주님께 맡겼기에 나는 자유하며 평안하다. 이 부족한 저를 목숨까지 아끼지 않으시며 사랑하신 하나님께 무한 감사와 영광을 올려드리며 내 삶이 주님의 것 되기를 다짐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